희망조약돌
사단법인 희망조약돌

기부복지뉴스

목록 이전글 다음글
제목
우울증·알코올 중독까지… 아동학대, 후유증이 더 크다
작성자
희망조약돌
작성일
21-02-26 16:00
9989bcb8fc9125284dd4ce8c4daa8f0b_1614322581_6909.jpg
 

평생 트라우마로 남아… 성인 돼도 신체적, 정신적 문제 겪어 

 
2003년 부모의 아동학대로 늑골 골절, 췌장 파열, 신장 파열을 겪었던 4세 어린이 A는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2021년 현재 그는 성장 장애, 당뇨병,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으로 인한 노동력 상실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A씨의 사례는 특이한 사례가 아니다. 아동학대를 겪은 많은 이들의 현실이다.

(중략)

아동학대가 당뇨병, 폐질환, 시력 문제, 관절염, 고혈압, 뇌졸중, 만성 기관지염, 암, 장 질환 등 
광범위한 질환의 발현 위험률을 높인다는 다수의 해외연구 결과도 있다.

심리 건강 문제는 더욱 크다. 
학대는 피해자가 고립, 두려움, 불신을 느끼게 해 교육적 어려움, 낮은 자존감, 우울증, 관계 형성유지 곤란 등 
평생에 걸친 심리적 문제로 이어진다. 아동학대 병력이 있는 성인은 그렇지 않은 성인보다 자살 시도가 더 많고, 
성인이 된 이후 항우울제 치료 반응도 더 좋지 않다. 반사회적 특성이 개발될 가능성이 커져 성인이 된 후 범죄 행위가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아동학대 피해자는 학대가 끝나도 행동장애를 보이기도 한다. 
배기수 교수는 "학대피해 아동은 거래 성행위 등 불건전한 성행위를 하거나 성인 범죄로 이어지는 청소년 비행 등의 
행동장애를 종종 보이며, 알코올 및 기타 약물 사용장애의 위험도 크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학대 피해자는 어릴 때 '부모에게 학대는 적절한 것'이라는 학습을 해, 아동학대의 악순환이 생기기도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