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조약돌
사단법인 희망조약돌
정기나눔신청 일시나눔신청 물품나눔신청

기부복지뉴스

목록 다음글
제목
폭염이 드러낸 에너지 빈곤 "전기료 할인 받아도 요금 무서워"
작성자
희망조약돌
작성일
20-07-20 13:51

77df1c6b0192e02d1aa509456c706270_1595220531_103.jpg 


최씨의 관심사는 온통 다가온 ‘여름’에 쏠려 있다. 이 집에서 어떻게든 폭염을 버텨야 한다.  

10년 된 에어컨과 선풍기가 있지만 전기요금 부담 때문에 켜기가 어렵다. 학원을 운영했던 최씨는 5년 전 폐업한 뒤 모아둔 돈으로 생활을 해왔다. 
6월 현재 최씨의 통장 잔고는 50만 원 정도다. 잔고가 ‘0’이 되면 기초연금 30만원이 유일한 수입이 된다. 당장 매달 내야 하는 월세 40만원이 걱정이다.
 여기보다 더 싼 집은 쪽방뿐인데 이사하기가 여의치 않다. 세간살이 처분이 어렵고 이사비용도 부담이다. 
더위를 피할 무더위 쉼터가 있다지만 거기까지 걸어갈 엄두가 안 난다. 그나마 올해는 코로나19로 무더위 쉼터 수용 인원이 절반으로 줄었다.
 

(중략)


에어컨을 설치한다 해도 가동하기가 쉽지 않다. 이씨와 같은 1인 가구에 발급하는 에너지바우처(전기요금이나 가스요금의 일부를 지원하는 현금성 쿠폰)은 
7000원(하절기 기준)이다. 한국전력에서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장애인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전기요금 할인 혜택은 여름철(6~8월) 최대 2만원에 불과하다. 
이씨는 “여름을 나기 위해 지원책을 알아봤는데 도움받을 수 있는 게 없었다”며 “정말 숨만 붙어 있을 정도, 딱 죽지 않을 정도만 도와준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6131328001&code=940100#csidx52d10e281a5a430a63022bc5845ad57 onebyone.gif?action_id=52d10e281a5a430a63022bc5845ad57